COATS COLLECTION IN ARTIST COLLABORATION
시대에 따라 다채로운 디자인의 변주를 보여주며 삶의 가장 따듯한 순간을 함께해온 데무의 콜라보레이션 코트 컬렉션. 김윤아, 변정수, 배종옥, 송경아, 이은미, 이혜주, 정혜인, 켈리박, 한고은, 한혜리 등 10인의 배우, 뮤지션,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, 지난 30년간 큰 사랑을 받아온 데무의 시그니쳐 코트 10가지를 동시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했다.
DÉMOO kicks off winter with a coat. DÉMOO’s coats collection in artist collaboration showed a variety of variations in design with the times and has been with us in the warmest moment of our lives. Through collaboration with 10 actors, musicians, and artists – Kim Yoon-ah, Byun Jung-soo, Bae Jong-ok, Song Kyung a, Eun Mee Lee, Hyejoo Lee, Jeong He-in, Kelly Park, Han Go-eun, Yeri Han- the designer reinterpreted 10 iconic coats of DÉMOO, which have been loved for the past 30 years in a contemporary flair.
LOOKBOOK
INTERVIEW
“데무는 굉장히 편안한 소재와 패턴을 사용하면서도 꼭 한 두가지에 중점을 둔 포인트들이 있어서 심심하지 않아요.” – 가수 이은미
“데무를 보면 ‘이런 디자인은 어딜 가도 다시 못보겠는데?’ 라는 생각이 들어요.  그게 데무의 매력이죠” – 배우 한고은
“데무의 겨울 코트는 넉넉한 실루엣에 박춘무 선생님 특유의 무드가 확 피어나는 멋스러움을 갖고 있어요.” – 배우 배종옥
“나는 나 다운 모습일때가 가장 편해요. 굳이 다르게 보이려 하지 않고 편안하게 내 생각을 이야기해도 될 것 같은 옷. 데무가 그런 느낌을 주는 옷이에요.” – 가수 김윤아
“데무의 블랙은 그저 단순한 컬러가 아니에요. 데무가 갖고 있는 블랙의 이미지는 레드, 네이비 등의 컬러에서도 드러나요. 이 코트는 나만의 블랙 즉 ‘This is my Black’을 떠올리게 해요.” – 드로잉 아티스트 켈릭 박
“패턴, 원단의 재질. 가장 기초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단단한 브랜드에요. 그런 장점이 데무를 이렇게 30년의 긴 시간 끌고온 게 아닌가 싶어요.” – 배우 한예리
“데무는 디자이너인 박춘무 선생님하고 정말 똑같아요. 군더더기 없고, 파워풀하며 솔직하죠. 본인과 굉장히 닮은 옷을 디자인한다는 것은 진심이 아닐까라고 생각해요.” – 편집장 이혜주
“데무 쇼에 섰을 때마다 딱 떨어지고 매니시하면서 멋있는 느낌이 났어요. 데무 옷을 입으면 내가 굉장히 멋있는 여자가 된 듯한 느낌을 받아요.” – 모델 송경아
“사실 제가 스타일링에서 힘을 빼본 적이 없거든요. 그런데 미니멀하고 클린한 이 코트가 제게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몰랐어요.” – 배우 변정수
“언뜻 보기에는 무난해 보이지만 굉장히 드라마틱한 연출을 할 수 있는 코트에요.” – 배우 정혜인
“‘데무’의 의미는 ‘무 無 로부터’입니다. ‘무 無’는 비어서 없는 것이기도 하고, 무언가 꽉 찬 것도 없는 것이라고 생각해요.” – 미술가 최정화
“‘데무스럽다’라는 말은 곧 ‘박춘무스 럽다’는 말과 같고 ‘박춘무스럽다’는 곧 ‘데무스럽다’는 동의어로 느껴집니다.” – 사진가 김용호
“데무는 기본적인 캐주얼 룩의 디자인 요소들을 아방가르드 룩이 갖고 있는 재단법에 얹어서 복합적인, 새로운 개념의 아방가르드 룩을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.” – 서울패션위크 총감독 정구호
INTERVIEW
“데무는 굉장히 편안한 소재와 패턴을 사용하면서도 꼭 한 두가지에 중점을 둔 포인트들이 있어서 심심하지 않아요.” – 가수 이은미
“데무를 보면 ‘이런 디자인은 어딜 가도 다시 못보겠는데?’ 라는 생각이 들어요.  그게 데무의 매력이죠” – 배우 한고은
“데무의 겨울 코트는 넉넉한 실루엣에 박춘무 선생님 특유의 무드가 확 피어나는 멋스러움을 갖고 있어요.” – 배우 배종옥
“나는 나 다운 모습일때가 가장 편해요. 굳이 다르게 보이려 하지 않고 편안하게 내 생각을 이야기해도 될 것 같은 옷. 데무가 그런 느낌을 주는 옷이에요.” – 가수 김윤아
“데무의 블랙은 그저 단순한 컬러가 아니에요. 데무가 갖고 있는 블랙의 이미지는 레드, 네이비 등의 컬러에서도 드러나요. 이 코트는 나만의 블랙 즉 ‘This is my Black’을 떠올리게 해요.” – 드로잉 아티스트 켈릭 박
“패턴, 원단의 재질. 가장 기초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단단한 브랜드에요. 그런 장점이 데무를 이렇게 30년의 긴 시간 끌고온 게 아닌가 싶어요.” – 배우 한예리
“데무는 디자이너인 박춘무 선생님하고 정말 똑같아요. 군더더기 없고, 파워풀하며 솔직하죠. 본인과 굉장히 닮은 옷을 디자인한다는 것은 진심이 아닐까라고 생각해요.” – 편집장 이혜주
“데무 쇼에 섰을 때마다 딱 떨어지고 매니시하면서 멋있는 느낌이 났어요. 데무 옷을 입으면 내가 굉장히 멋있는 여자가 된 듯한 느낌을 받아요.” – 모델 송경아
“사실 제가 스타일링에서 힘을 빼본 적이 없거든요. 그런데 미니멀하고 클린한 이 코트가 제게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몰랐어요.” – 배우 변정수
“언뜻 보기에는 무난해 보이지만 굉장히 드라마틱한 연출을 할 수 있는 코트에요.” – 배우 정혜인
“‘데무’의 의미는 ‘무 無 로부터’입니다. ‘무 無’는 비어서 없는 것이기도 하고, 무언가 꽉 찬 것도 없는 것이라고 생각해요.” – 미술가 최정화
“‘데무스럽다’라는 말은 곧 ‘박춘무스 럽다’는 말과 같고 ‘박춘무스럽다’는 곧 ‘데무스럽다’는 동의어로 느껴집니다.” – 사진가 김용호
“데무는 기본적인 캐주얼 룩의 디자인 요소들을 아방가르드 룩이 갖고 있는 재단법에 얹어서 복합적인, 새로운 개념의 아방가르드 룩을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.” – 서울패션위크 총감독 정구호